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홈 정보수정 로그아웃 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홈 회원가입 로그인
마을미리보기
구매후기 상품문의 제품보기 향우회소개 마을소식 묻고답하기 오시는길 마을미리보기 인사말

마을미리보기 신인상 수상_임정매 시인
2018-12-18 14:44:27
임재수 <> 조회수 1905
121.183.105.20

우리 마을 출신 임정매시인이 대전작가회의(회장 함순례 시인)에서 수여하는 <제1회 작가마당 신인상>에 당선되었습니다.

심사위원들은 수상작인 <어떤 감정에 대하여> 외 4편에 대하여 "탄탄한 발걸음을 가진시"라고 평가하면서 "조밀하고 짱짱하게 드러내는 내면의 풍경"과 "작은 것의 결을 세밀하게 읽어 내는 차분한 시선"에 주목을 했습니다.

<첩첩산중인 고향 마을>과  <오빠들 틈에서 선머슴애처럼 보낸 어린 시절> 그리고 <당신의 뜨락인 어머니>를 시인은 당선 소감에서 언급했습니다. 아마도 이런 것들이 작품의 원천이 아니었나 짐작이 됩니다.

또 한분의 시인이 탄생함으로서 가리점 마을은 산천경개만 수려한 곳이 아니라 전통과 문화가 숨쉬는 자랑스러운 곳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뉴스페이퍼에 실린 기사 읽어보기

잡곡밥

임정매

아이야
너의 작은 밥그릇에  오도카니 남겨진 콩 두 알이
검은 열두 살 내 눈동자로 마주한다.

철갑을 뚫고 나온 여린 새싹
알아야 할 모든 것은 땅에서 배웠다.
바람 앞에 구부리는 법
지녀야 할 무기마저 둥글어야 함을
영혼과 어우러지는 법
꼭 안지 않으면 쭉정이가 됨을
뜨거워도 울지 않는 법
소리 내어 사랑해야 함을

 

작품이 실린 작가마당 3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