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홈 정보수정 로그아웃 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홈 회원가입 로그인
자료게시판 갤러리게시판 묻고답하기 마을소식
구매후기 상품문의 제품보기 향우회소개 마을소식 묻고답하기 오시는길 마을미리보기 인사말

갤러리게시판 가리점의 눈
2017-03-16 11:56:14
임재수 <> 조회수 455
121.183.105.20

정월 대보름날 아침 가리점 마을에 또 다시 하얀 눈이 내렸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카메라를 들고 나섰습니다. 여기 저기서 몇 장 찍다가 금방 들어 왔습니다. 식전 날씨가 너무나 차가웠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집에 와서 열어 보고는 그만 실망을 하고 말았습니다. 노출이 맞지 않았는지 너무 어두워 쓸만한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냥 자동으로 맞추어 놓고 찍었는데 이상하다고 생각하며 설정을 바꾸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어두운 실내에서도 플레시가 전혀 작동하지 않는 것을 보고 아마도 플래시 고장이라고 짐작하고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이틀 후에 이상일씨가 멋진 설경 사진과 마을행사(윷놀이) 사진을 함께 보내 왔습니다. 내가 "마을 홈페이지에 직접 올려 달라"고 부탁을 했는데 뭔가 잘 안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아!~"
사진을 열어 본 순간 나는 입을 다물 수 없었습니다. 잡을 수 있었던 특종을 놓친 신문 기자의 비명이 이런지도 모르겠습니다. 내리던 눈은 그치고, 해는 솟아 하늘은 파란데 나무 위의 눈꽃은 녹지 않은 그 짧은 순간을 노려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그 기회가 머리로만 아는 게으른 자에게는 오지 않는다는 것도 실감했습니다.

그건 그렇고 정송강의 말처럼 이렇게 좋은 풍경을 남에게도 다 보이고 싶은 마음에 눈 내린 가리점 풍경을 올립니다. 
이렇게 멋진 사진을 보내 준 후배 이상일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아하 눈이 내린 것은 대보름이 아니고 2월 14일이었네요. 착각이었습니다.